기행문 연주

 

절절 끓는 여름의 지구가 당돌한

한 점 빛을 내기 시작할 때쯤

 

세상을 부화시킬 막 전의

햇발이 은종이 빛을 내며

비행기를 조종하고

 

세련 된 기교를 부리며

고공에서 획을 긋는

도도한 길라잡이

 

본디 세상도 저처럼 신비로웠으리라

어둠의 혈관들이 가지를 치기 시작했고

인간의 두뇌가 발동기 피댓줄로 돌면서

모조리 침범 당하고 말았으리라

 

제 아무리 불 신앙자일지라도

이 위대한 나라의 주인을

경외하지 않을 자는 없으리라

 

꽃구름 구름송이들

세상의 고운말 두름두름 엮은 들

인간이 만든 언어로는

표현할 길 없어라

 

금속 잠자리 배꼽부근에 앉아

투명 창으로 내다보는 신 새벽

하늘의 신비 점점이 놀을 품은